JavaScript 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free3대 가족전-정재한의 가족증명서

기획
  • 전시일자 2021-05-02 ~ 2021-06-02
  • 전시시간 10:00-18:00
  • 전시장소
  • 주최 (재)수성문화재단 수성아트피아
  • 후원 (재)수성문화재단 수성아트피아
  • 입장료 무료
  • 문의 053)668-1566,1580
다른 전시보기
  • 전시소개
  • 작가소개

수성아트피아 기획전​

 

‘3대 가족전 - 정재한의 가족증명서'

가장 오랜 집단인 가족(家族)은 인류의 발생과 때를 같이한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가족은 가장 기본적인 단위의 공동체다. 혈연, 거주, 운명, 가계공동체 등, 가족에 대한 정의도 학자마다 다르다. 전통적인 가족은 한집에서 온 가족이 함께 생활했지만 산업화와 도시화의 영향으로 변화를 겪으면서 현재는 다양한 형태로 존재한다. 주목하게 되는 것은 가족의 목적과 역할이지 않을까. 수성아트피아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전시를 통해 이러한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보고 예술이 하는 역할을 점검해보고자 한자. 수성아트피아가 기획한 <3대가족전>이 그것이다.

 

<3대가족전>은 예술로 가족의 결속과 화합을 도모하는 예술가 가족과 그 구성원들의 예술 활동을 조명하는 전시이다. 가족구성원의 공통관심사가 예술인 경우는 흔하지 않다. 구성원 전체가 예술 활동을 하는 경우도 드물다. 선대가 하던 예술 활동을 후대가 이어서 하는 경우는 더욱 드물다. 녹록하지 않은 길이자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술이 가족의 결속력을 다져주는 매개가 된다면 귀감이라 할 만하다. 전시를 통해 예술인 가족과 그 구성원들의 작품을 조명함으로써 가족의 의미와 예술의 가치를 되새겨보고 예술인들에게 격려와 동력을 제공하고자 한다. <3대가족전>의 기획 취지이다. 예술가 가족의 삶과 행보가 투영된 전시를 통해 한 가족의 평범하면서도 특별한 삶을 우리의 삶에 비추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것이 기획의 추가적인 목적이다.

 

이번 <3대가족전>에는 예술가 가족 2대와 친척의 작품을 한자리에 모았다. 이 가족의 남다른 삶의 여정을 공유하고 예술의 역할을 제고하고자 한다. 이번 기획전에는 온 가족이 예술로 소통하고 예술창작을 통해 소소한 행복을 누리는 정재한 작가 가족과 가족 구성원들의 작품을 조명한다. 이 가족에게 예술은 특별함이자 평범함이다. 가족구성원들 간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지게 하는 매개가 예술이며 가족임을 증명해주는 증명서이기도 하다. 정재한 작가 가족의 <3대가족전> 주제가 <가족관계증명서전>인 이유이다.

 

정재한 작가 가족은 <가족관계증명서>전을 준비하며 여러 차례 가족회의를 했다. 그 과정에서 새롭게 알게 된 것도 있다. 이를테면 가족으로 함께 살면서도 세대별로 성별로, 저마다의 가치관과 감성대로, 각각 다른 곳을 바라보며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가족회의 중에 고민하고 논의한 것은 초개인, 초연결, 초지능화로 지칭하는 불안한 미래를 보다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서 우리는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가?’ 였다.


혈육과 혼인으로 맺어진 가족관계는 더 이상 의미를 갖지 않는다. 시간과 공간을 넘어 지금 이 순간 나와 진심으로 교감하고 소통하면서 내 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동반자이자 매개체들(, , , , 하늘, )이 있다. 어떤 이는 미래에 로봇과 인공지능이 그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들 하지만 우리가족은 자연예술이 되리라 믿는다.”(정재한 작가의 가족회의 노트)

다양한 의견 격차를 새롭게 발견했지만 가족의 결속력을 다져주는 원동력은 예술이라는 것이 회의의 귀결점이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는 정재한(50), 정해경(50대 후반-정재한의 누이), 김원경(40-정재한의 아내), 정다연(20-정재한의 자녀), 정시연(10-정재한의 자녀) 5명이다.


정재한 작가 가족이 펼치는 <가족관계증명서전>은 이 가족의 작품을 조명하는데서 한발 더 나아간다. 관람자들은 전시 관람에만 그치지 않고 참여프로그램을 통해 예술가 가족이 제시하는 가족의 특별함이자 평범함을 체험해보는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 전시는 수성아트피아 전시실 전관에서 52()~62()까지 열리며 호반갤러리에서는 정재한 작가와 그의 아내 김원경 씨의 작품과, 두 딸(정다연, 정시연)의 작품이 전시되고 멀티아트홀에서는 정해경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댓글달기
※ 댓글은 1000자 이내의 영문이나, 500자 이내의 한글로 8라인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현재 댓글입력상태 :byte line )